월: 2013 1월

회상

“레퍼토리를 짜고 보니 우연히도 베토벤·드뷔시·프로코피예프의 곡 모두 말년에 쓴 곡들이더군요. 제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이들을…

‘덧없이 사라지는 것에 대한 예찬’

세상에 영원히 존재하는 것은 없다. 모든 것이 변하고 사라지는 시대 한 가운데에 서서, 예술의 소멸과…

윌리엄 켄트리지의 ‘나는 내가 아니고, 그 말은 내 것이 아니다’

테이트 모던의 오일탱크 안. 화면과 음악에 둘러싸여 있다 보면 1930년대에 짓밟힌 미술사조와 혁명 시기 많은…

야사 하이페츠의 생상스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1 introduction남자인 나를 설레게 하는 것은 여자다. 마누라한테 꼬집혀도 할 수 없다. 다행스러운 것은 게을러…

마르코 비슬리의 ‘나폴리 이야기’

  나폴리에서 가장 춥다는 1월 평균 최저 기온이 섭씨 3.8도다. 그렇다고 여름에 푹푹 찌는 더위로…

조셉 칼레야의 마리오 란자 트리뷰트 앨범

마리오 란자(1921~1959)는 엄연히 성악가이지만 미국 팝의 전설적 스타 엘비스 프레슬리(1935~1977)와 닮았다. 생몰년도로 보면 란자가 먼저이니…

드보르자크 연가곡과 현악 4중주 ‘사이프러스’

드보르자크가 한 작품을 가지고 브람스만큼이나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며 개작한 경우는 교향곡도 아니었고, 오페라나 실내악도 아니었다….

게저 언더의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17ㆍ23번 외

음악을 업으로 하는 사람들끼리도 자신의 분야와 조금 다른 것에 어려움을 느낄 때가 있다. 그 중…

Load More
Back to site top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