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장광열

국립발레단 ‘스파르타쿠스’

8월 26~28일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에너지, 그리고 몰입감 발레 ‘스파르타쿠스’는 안무가가 희구한 리얼리즘의 미학을 무대에서 어떻게 구현하는가가…

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

    3월 23~27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설익은 해체와 접합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 한국의…

슈투트가르트 발레 ‘오네긴’

11월 6~8일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가슴에 스며든 불멸의 무용가 드라마 발레의 정수를 만끽한 무대였다. 슈투트가르트 발레의 간판…

제11회 부산국제무용제

부산, 춤을 통한 교류의 중심지가 되다 귓속을 파고드는 파도 소리, 푸른 바다를 가로지르는 크고 작은…

라시드 우람단 & 컴플렉션스 컨템퍼러리 발레

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와 서울세계무용축제(SIDance)가 올해도 어김없이 비슷한 시기에 열렸고, 해외 무용단들의 작품이 주목을 끌었다. 두 축제 모두…

국립현대무용단 ‘개와 그림자’

컨템퍼러리 댄스 작품에서 관객들이 안무가의 의도를 온전히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무대 위에서 표출되는 여러 가지…

정지윤댄스시어터의 ‘다이얼로그&사운드’

작품 제목에서도 느껴지듯 공연은 한편으로 기존의 정형화된 양식에서 다소 벗어나 있다. 현대무용을 전공한 대부분의 컨템퍼러리…

Back to site top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