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RD

뮤지컬 ‘미녀와 야수’ vs 뮤지컬 ‘메리 포핀스’

THEME RECORD  평론가·칼럼니스트 추천 테마 음반   무대 위에서 더욱 풍성해진 음악과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해낸 음악 디즈니가 공연제작 법인인 디즈니 시어트리컬을 설립하고 브로드웨이에 본격 진출할 의사를 밝혔을 때, 많은 공연 관계자는 환영의 인사보다는 걱정 어린 시선을 먼저 보냈다. 1989년 선보인 ‘인어공주’를 시작으로 ‘미녀와 야수’ ‘알라딘’ ‘라이온 킹’ ‘포카혼타스’ ‘타잔’ 등 애니메이션 필름으로 10여 년간 이어온 디즈니 르네상스가 무대에서까지 재현되기는 쉽지 않으리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하지만 1994년 ‘미녀와 야수’를 시작으로 ‘라이온 킹’ ‘아이다’ ‘타잔’ ‘인어공주’ ‘메리 포핀스’ ‘뉴시즈’ ‘알라딘’ 등을 꾸준히 제작하며 디즈니 뮤지컬은 독보적인 색깔을 확보했고, 명실상부 브로드웨이의 가장 영향력 있는 프로듀서로 자리 잡았다. 본 글에서 소개할 추천 음반은 디즈니의 영역을 확장한 두 편의 뮤지컬 음반이다.   애니메이션을 무대로 옮긴 디즈니의 첫 번째 마법  1994년 4월 첫선을 보인 뮤지컬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는 1991년 개봉한 동명의 애니메이션을 무대로 옮긴 디즈니의 첫 브로드웨이 작품이다. 호기심 많고 용감한 소녀 벨과 마법에 걸려 야수로 변한 왕자의 우연한 만남과 운명적인 사랑을 그리고 있는 줄거리는 같지만, 뮤지컬에는 새롭게 추가된 음악으로 한층 풍성함을 더했다. 작곡가 알란 멘켄과 작사가 하워드 애쉬먼이 함께 작업한 애니메이션은 1992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상과 주제가상, 골든글로브 어워드에서 작품상·음악상·주제가상 등을 석권한 바 있다. 브로드웨이 무대를 위해서는 애니메이션 제작 도중 사망한 애쉬먼을 대신해 팀 라이스가 새롭게 합류해 멘켄과 함께 6곡을 추가로 작업하였다. 공연계의 우려 섞인 시선을 감지하고 있는 창작진과 제작진에게 디즈니월드에서 소개되는 테마파크용 공연과는 확연하게 다른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완성해야 한다는 것은 큰 부담이었다. 더욱이 라이스에게는 원작이 지닌 음악의 결을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추가 창작을 진행한다는 것이 쉬운 작업은 아니었다. 하지만 멘켄과 라이스의 손길로 탄생한 새로운 음악은 스크린을 벗어난 캐릭터들의 감정과 이야기를 촘촘히 채우며 극의 완성도를 더했고, ‘미녀와 야수’를 향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발판으로 디즈니는 브로드웨이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었다. 특히 벨이 야수의 성에 도착해 부르는 ‘집(Home)’, 가스통의 ‘나(Me)’, 벨을 향한 야수의 애절한 감정이 묻어나는 ‘내가 그녀를 사랑할 수 없다면(If I Can’t Love Her)’, 벨의 아버지인 모리스의 부정이 고스란히 전달되는 ‘어떤 일이 있어도(No Matter What)’ 등은 각 캐릭터의 섬세한 내면을 효과적으로 전하며 어린이만이 아닌 어른 관객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애니메이션에 소개되어 많은 사람에게 익숙했던 멘켄과 애쉬먼의 곡들 역시 무대에서도 빛을 발했다. 벨이 등장하며 마을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는 ‘벨(Belle)’, 저녁 식사에 초대된 벨을 위해 뤼미에르와 미세스 폿츠, 콕스워스 등이 함께 부르는 ‘오세요(Be Our Guest)’, 그리고 이 작품의 대표곡이라고 할 수 있는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 등은 수잔 이건·테렌스 만 등 브로드웨이 배우들의 음성을 통해 다시 한번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멘켄과 애쉬먼이 완성했으나 아쉽게도 애니메이션 필름에서는 누락되었던 ‘다시 인간이 되었으면(Human Again)’도 뮤지컬에는 포함되었다. 브로드웨이 공연은 2007년 7월까지 13년간 공연되었으며, 디즈니의 또 다른 프린세스 뮤지컬 ‘인어공주’에게 바통을 물려주었다. 브로드웨이 오리지널 캐스트 앨범은 월트 디즈니 레코드를 통해 1994년 녹음되어 출반되었다.   브로드웨이와 웨스트엔드의 합작품  두 번째로 추천할 음반은 뮤지컬 ‘메리 포핀스(Mary Poppins)’의 런던 오리지널 캐스트 음반이다. ‘메리 포핀스’는 1934년부터 1988년까지 시리즈로 발간된 파멜라 린던 트래버스의 어린이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신비롭고 완벽한 보모 메리 포핀스가 런던의 뱅크스 가족에게 나타나 벌어지는 환상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작품은 1964년 줄리 앤드류스와 닥 반 다이크 주연의 디즈니 뮤지컬 영화로 제작되어 큰 성공을 거뒀다. 1965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상과 주제가상, 그래미 어워드에서 영화음악상을 수상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이 작품을 무대로 옮기는 작업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영국 웨스트엔드의 프로듀서 캐머런 매킨토시가 디즈니보다 앞서 원작 소설의 무대화 권리를 확보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미 뮤지컬 영화로 많이 알려진 넘버를 손에 쥐고 있던 디즈니와 매킨토시는 오랜 논의 끝에 공동제작을 통해 비로소 뮤지컬 ‘메리 포핀스’를 완성할 수 있었고, 이 작품은 2004년 웨스트엔드, 2006년 브로드웨이에서 각각 개막했다….

1월에 만나는 화제의 신보

RECORD OF THE MONTH 테오도르 쿠렌치스/무지카 에테르나의 말러 교향곡 6번 테오도르 쿠렌치스(지휘)/무지카 에테르나 Sony Classical S80417C 테오도르 쿠렌치스와 그가 이끄는 단체 무지카 에테르나는 2004년 창단 이후 모차르트·라모·스트라빈스키·차이콥스키 등 다양한 작품들의 파격적인 연주를 들려주고 있다. 극단적인 악상과 직관적인 해석으로 급격한 드라마를 만들어낸다. 연극배우 출신인 쿠렌치스는 말러 교향곡 6번의 부제 ‘비극적’을 감정적 비극이 아닌 고대 그리스 희곡의 ‘비극’으로 해석한다. 그는 말러의 음악에 내포된 드라마성을 극대화한다. ‘행진곡 테마’와 ‘알마의 테마’ ‘요람 동기’ 등 작품 속 재료들의 특성을 명확히 드러내면서, 민감하고 세밀하게 악상을 부각시킨다.   박영민/부천필의 말러 교향곡 2번 ‘부활’ 박영민(지휘)/서선영(소프라노)/이아경(알토)/부천필하모닉/부천시립합창단/수원시립합창단/고양시립합창단 Sony Classical S80419C 진취적인 음악적 도전이 돋보이는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말러 교향곡 2번 ‘부활’이 담긴 음반이다. 이 작품은 말러 작품 중에서도 가장 영감이 충만한 작품으로 부천필은 안정된 사운드와 다채로움으로 말러만의 드라마틱한 아름다움과 강렬한 선율을 잘 담아내고 있다. 특히 삶과 고통의 의미를 묻는 죽음과 희망의 메시지가 합창과 함께 펼쳐지고 소프라노 서선영과 알토 이아경의 우아하고 서정적인 음색으로 채색되는 과정이 무척 아름답다. 찬란한 환희로 노래한 부활의 희망이 말러의 철학을 느끼게 하는 음반이다.   마크 베빙턴의 그리그 & 딜리어스 피아노 협주곡 마크 베빙턴(피아노)/얀 라탐 콰니히(지휘)/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Somm SOMMCD269 말콤 아놀드·프랭크 브리지와 같은 영국 작곡가들의 피아노 작품 녹음으로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 등에 선정되며 주목받아온 영국의 피아니스트 마크 베빙턴이 이번에는 그리그와 딜리어스의 피아노 협주곡을 들려준다. 그리그와 딜리어스는 평생 각별한 우정을 함께 했던 사이로 프로그램 구성에 의미를 더하고, 특히 미완성 스케치로 남은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 2번이 피아노 협주와 솔로 버전으로 각각 담겨있어 흥미롭다. 얀 라탐 쾨니히가 지휘하는 로열 필하모닉의 완숙한 서포팅 위로 베빙턴의 열정적인 연주가 돋보인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vs 뮤지컬 ‘팬텀’

REVIEW _글 지혜원(경희대 문화예술경영학과 객원교수, 공연 칼럼니스트) 미스터리를 강조한 웅장한 음악과 서사를 그려내는 섬세한 음악…

12월에 만나는 화제의 신보

힐러리 한의 ‘바흐’ 힐러리 한(바이올린) Decca DD41186 1997년, 17세의 나이에 시작된 힐러리 한의 바흐 바이올린 무반주 솔로 사이클이 완성됐다. 바흐 무반주 소나타 1번 BWV1001과 2번 BWV1003, 그리고 파르티타 1번 BWV1002이 담긴 이번 음반을 마지막으로, 20년의 세월을 거친 바흐 무반주 솔로 작품 사이클이 드디어 마무리된 것. “내 삶의 현재 시점에서 내가 만들 수 있는 최고의 녹음”이라 말한 연주자의 자신감만큼 강한 깊이감이 느껴지는 연주다. 데카 레이블과 새롭게 계약하며 발매한 이번 앨범의 수록 작품 중 소나타 2번은 12월에 있을 내한 공연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김다미의 드보르자크 바이올린 협주곡 A단조 외 김다미(바이올린)/다미안 이오리오(지휘)/슬로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Sony Classical S80420C 체코·슬로바키아를 대표하는 작곡가 드보르자크로 전곡 구성한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의 데뷔 음반. 슬로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지휘자 다미안 이오리오와 함께 작업한 앨범으로, 한국인 연주자로는 최초다. 슬로바키아의 브라티슬라바 레두타홀에서 3D 오디오 방식으로 녹음을 진행한 만큼 풍성하게 울려 퍼지는 바이올린 선율이 특징이다. 묵직하면서도 기교 있는 그녀의 테크닉이 오케스트라 선율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바이올린 협주곡 가단조에서는 슬라브적 향취가 물씬 풍기고, 우아하면서도 밝은 매력의 ‘유모레스크’ 7번까지 들을 수 있다.   안드레아스 슈타이어의 ‘아 포르투게사’ 안드레아스 슈타이어(하프시코드)/오케스트라 바로카 카사 다 무지카 Harmonia Mundi HMM902337 고음악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레퍼토리를 발굴해 온 하프시코디스트 안드레아스 슈타이어가 18세기 초 이베리아반도의 음악을 담았다. 2006년 로렌스 커밍스가 창단한 원전악기 연주단체인 오케스트라 바로카 카사 다 무지카가 함께해 고고한 색채를 더한다. 첫곡인 협주곡 ‘알라 포르투게사’는 영국 작곡가 윌리엄 코베트의 작품이지만 포르투갈의 정취가 고스란히 담겼다. 이탈리아 출신이지만 포르투갈과 스페인에서 오랜 세월을 보낸 도메니코 스카를라티의 소나타들도 수록했다. 포르투갈 작곡가 호세 세이샤스의 협주곡 역시 흥미롭다.  …

11월에 만나는 화제의 신보

소피 카르트하우저·스테판 드구의 ‘드뷔시 가곡집’ 소피 카르트하우저(소프라노)/스테판 드구(바리톤)/유진 아스티·알랭 플라네(피아노) Harmonia Mundi HMM902306.07 (2CD) 드뷔시…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vs 뮤지컬 ‘키다리아저씨’

여성의 목소리로 노래하는 감성 서사 브로드웨이 버전 ‘풍성한 음악’과 오프 브로드웨이 버전 ‘감미로운 음악’  …

10월에 만나는 화제의 신보

에드워드 엘가의 ‘역사적 녹음의 재발견’ 에드워드 엘가(지휘)/BBC 심포니/ 알프레도 캄폴리·앨버트 새번스(바이올린)/제럴드 무어(피아노) 외 Somm SOMMCD0167…

‘전태용선생 경기소리판’ 유작모음 vs 정가악회 풍류 III ‘가곡’

평론가·칼럼니스트 추천 테마 음반     릴테이프에서 가져온 ‘창부타령’과 DSD 데이터로 담아낸 ‘전통가곡’ ‘특별하다’는 말은…

Load More
Back to site top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