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김여항

크리스티앙 라크루아의 오페라 의상

“썩 유쾌하지는 않지만, 나는 패션보다 오페라 무대에 더 경도되어 있음을 실토한다.”2009년, 하우스의 파산으로 크리스티앙 라크루아는…

‘죽음의 꽃’ 올린 상주작곡가 살바토레 샤리노

▲ 죽음을 부르는 사랑에 이끌리는 고뇌를 표현하는 백작 부인 올해 통영에는 두 명의 상주음악가가 자리를…

PART 3•어려움 딛고 성장한 노부스 콰르텟 인터뷰

2008년에 창단한 노부스 콰르텟이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하고 지메나워와 계약하기까지.그들이 걸어온 7년의 세월에는 국내 실내악계의 현실이 고스란히…

CLOSE UP ② 첼로 듀오 투 첼로스

현악기의 록 음악적인 에너지를 끌어내는 두 청년, 투 첼로스에게는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재산이다. 여느 크로스오버 팀들과…

트리오 제이드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 첼리스트 이정란, 피아니스트 이효주로 구성된 트리오 제이드.2005년에 결성된 트리오가 꽃이 피기까지, 조용한 성장의…

뱅 온 어 캔 올스타

빈 깡통 소리의 힘 1987년 뉴욕, “한 무더기의 작곡가들이 앉아 깡통을 두드리는 것 같다”라는 가벼운…

임헌정 코리안심포니 예술감독

코리안심포니 연습실에서 만난 지휘자 임헌정은 ‘가벼움’이라는 단어를 가장 먼저 꺼냈다.거창한 포부 대신 조용한 시골 마을에서…

안은미컴퍼니 ‘스펙타큘러 팔팔땐스’

2월 26일~3월 1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이것은 춤이기 이전에 한국의 근현대사를 향한 고고학적 탐사이다.”3개의 연작 후…

Load More
Back to site top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