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2월에 만나는 화제의 신보

파보 예르비/도이치 카머필하모니의 브람스 교향곡 1번과 ‘하이든 주제에 의한 변주곡’ 파보 예르비(지휘)/ 도이치 카머필하모니 Sony…

1월, ‘객석’이 추천하는 주목할 만한 공연

MUST GO 소프라노 황수미의 ‘오페라 클라이맥스’   1월 10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평창동계올림픽의 히로인으로 활약했던 황수미의 무대가 새해의 첫 장을 연다. 이날 무대에는 황수미와 바리톤 김주택, 테너 김승직이 함께한다. 독일 본 오페라 극장 주역가수로 활동하며 가곡 반주자인 헬무트 도이치와 영국 위그모어홀을 비롯하여, 독일, 한국 등에서 리사이틀을 가진 바 있는 황수미는 헬무트 도이치와 첫 번째 음반을 준비하는 등 국제적 성악가로서 입지를 차근차근 다져가고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가진 리사이틀에서 모두 ‘예술가곡’을 선보였다면, 이번 무대에서는 처음으로 오페라 아리아로 채워질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2014년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한 소프라노 황수미는 힘 있는 가창력과 서정적인 목소리로 단번에 해외 성악계에서 주목받았다. 동시에 독일 본 오페라 극장의 전속 가수로 활동하며 유럽, 남미 등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오페라 외에도 포레 ‘레퀴엠’, 브람스 ‘레퀴엠’ 등의 작품에 참여했고 영국 런던의 위그모어홀에서 헬무트 도이치의 반주로 리사이틀을 가졌다. 황수미와 헬무트 도이치는 오는 11월에 오스트리아 호헤넴스에서 데뷔 음반을 녹음할 예정으로 최근에도 활동하는 중 틈틈이 만나 음반에 대해 논의하고 연습하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이진상 피아노 독주회  1월 10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2009년 스위스 취리히 게자 안다 콩쿠르에서 동양인 최초 우승과 동시에 대회 최초로 슈만 상, 모차르트 상 그리고 청중상의 모든 특별상을 휩쓸며 이목을 집중시킨 피아니스트 이진상의 이번 독주회는 라벨, 슈베르트, 멘델스존, 슈만의 곡 등으로 구성되었다.  이진상은 어려서부터 국내외 유수의 무대에서 연주를 선보이며 두각을 드러냈고, 완벽한 소리에 대한 갈증으로 피아노 악기 자체에 심취하게 된 그는 피아노 테크닉 및 제작 과정을 직접 배워 ‘공장에 간 피아니스트’로 알려지기도 했다. 영화 ‘피아노마니아’에서 조명된 명 테크니션 슈테판 크뉴퍼를 사사하며 스타인웨이 오스트리아에서 피아노 테크닉을 공부하고, 이후 스타인웨이 함부르크 공장에서 피아노 제작과정에 직접 몸담았다. 그는 2017년부터 ‘도이체 로만틱 (독일 낭만)’ 시리즈를 시작하여 이진상이 특별한 애정을 가지는 브람스와 슈만의 작품을 중심으로 한 독주회 프로그램을 연주하고 있으며, ‘베토벤 트리오 본’과 함께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한 베토벤 트리오 전곡 연주 음반 발매를 예정하고 있다. 이날 무대에서는 라벨의 소나티네 M.40, 슈베르트의 3개의 피아노 소품집 D.946, 멘델스존의 엄격변주곡 Op.54, 슈만의 교향적 연습곡 Op.13을 연주한다. 김두민 & 김태형 듀오 리사이틀  ‘로베르트 & 요하네스’   1월 17일 오후 8시 금호아트홀 지난해 ‘베토벤의 시간 ’17’20 시리즈’의 일환으로 2주간에 걸쳐 베토벤 첼로 전곡 무대를 선사한 첼리스트 김두민과 피아니스트 김태형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다. 치열한 분석과 연습으로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깊은 집중과 감동을 이끌어 낸 두 연주자의 호흡이 이번 무대에서는 어떻게 나타날지 주목해볼 만하다.  지난번 무대에서 숭고함과 울림이 담긴 거장의 숨결을 선보였다면, 이번 무대는 슈만과 브람스에 초점을 두어 더욱더 깊은 낭만의 세계로 이끌 예정이다. 1부에서는 슈만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다섯 개의 민요풍 소품, Op.102와 슈베르트 아르페지오네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를, 2부에서는 브람스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Op.99를 연주한다. 세 곡 모두 추운 겨울밤을 따스한 기운으로 채워줄 아름다운 선율을 담은 작품이다. 김두민의 깊은 낭만성과 김태형 특유의 맑고 서정적인 음색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지 기대를 모은다.  …

피아니스트 김태형

THE PORTRAIT 올 한해, 음악 안에서 피운 그의 수많은 이야기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엇으로 기억되는가,…

Back to site top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