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한정호

카운터테너 안드레아스 숄

한국 관객에게 이상적인 카운터테너로 꼽히는 안드레아스 숄이 오는 6월, 네 번째 내한 공연을 갖는다. 2000년에는…

메조소프라노 막달레나 코제나, 지적인 바로크를 만나다

‘사이먼 래틀의 부인’ 이전에 학구적인 성악가로 또렷한 존재감을 가지는 코제나의 바로크 프로그램      …

파우스트·멜니코프·케라스 트리오

3월, 세 연주자의 슈만 피아노 트리오 전곡을 한국에서 처음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온다

한·영 문화예술 컨퍼런스 & 칸두코 댄스 컴퍼니 내한 공연

▲ ‘비헬드’ ⓒHugo Glendinning 2017년에는 한국과 영국 간 예술 교류가 빈번해지고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교류의…

첼리스트 다니엘 뮐러 쇼트

한 해의 마지막, 그가 들려주는 슈만 첼로 협주곡으로 만나볼 현의 울림

임지영 협연, 데이비드 진먼/ NHK 심포니 내한 공연

11월 13일롯데콘서트홀 청춘의 진중함, 노장의 관록 아시아 최고 명성의 오케스트라, NHK 심포니가 객원 지휘자 데이비드…

피아니스트 레이프 오베 안스네스

북유럽을 넘어 동시대를 대표하는 그의 연주가 상쾌한 바람을 타고 들려온다

새들러스 웰스에서 새 프로젝트 도전한 나탈리야 오시포바

▲ 셰르카위 ‘쿠트브’ ⓒDave Morgan 2011년 볼쇼이 발레를 떠나 2013년 봄 영국 로열 발레 수석…

Load More
Back to site top
Translate »